사람들이 재미삼아 던진 ‘폭죽’을 먹이로 착각해 삼킨 북극곰의 절규

사람들에게는 그저 단순한 재미였을지는 모르겠지만 북극곰에게는 생존이 걸린 문제였습니다. 재미삼아 사람들이 던진 폭죽을 먹이로 착각해 삼킨 북극곰은 새하얀 눈밭 위에서 피를 토하며 그렇게 서서히 죽어갔습니다.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리더스는 사람들이 던진 폭죽을 먹이로

“친구야, 우산 꼭 챙겨!”…내일(26일)부터 전국에 올해 첫 장맛비 내린다

장마전신이 북상하면서 수요일인 26일 전국에 본격적인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은 대만 동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열대저압부(TD)와 중국 중부를 거쳐 우리나라로 이동하는 중·상층 기압골에 의해 점차 북상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화요일(25일) 전국 폭염주의 ‘낮기온 33도’

화요일인 25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화창한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3도 안팎까지 올라 폭염주의보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은 화요일 오후부터 흐리겠고 강원 영서와 경북 북부내륙에는 5~20mm

“흔적도 없이 사라졌던 멸종위기 야생 수달이 12년만에 돌아왔어요”

흔적도 없이 종적을 감추고 사라졌던 야생생물 1급인 수달이 12년만에 다시 돌아왔다는 소식입니다. 자연자원조사 자료를 검증한 결과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인 수달 2마리가 서식하는 것을 확인한 것입니다. 수달은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야생동물인데요. 12년만에

사람 너무 반가워 가까이 다가갔다가 ‘보트 프로펠러’에 꼬리 잘린 아기 고래

사람 보고 너무 반가워 허물없이 보트에 가까이 다가갔다가 날카로운 프로펠러에 꼬리가 잘린 아기 고래가 있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메트로 등은 지난 16일(현지 시간) 스페인 카나리 제도의 테네리페섬 부근에서 꼬리가

하늘색 페인트에 ‘퐁당’ 담군 것처럼 발만 푸른 희귀새의 정체

마치 하늘색 페인트에 발을 은근슬쩍 담군 것처럼 발만 푸른 희귀새가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끌게 합니다.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는 하늘색 발을 자랑하는 '푸른발부비새(Blue-footde Booby)'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회색빛 몸통에 하늘색

눈만 마주쳐도 나도 모르게 오줌 지린다는 ‘170cm’ 대형 박쥐의 충격적 비주얼

현실판 '배트맨' 같은 충격적인 비주얼의 초대형 박쥐가 나타나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필리핀 현지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전 대형 박쥐의 충격적인 비주얼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인간의 이기적인 욕심으로 세상에 태어난 ‘이종교배’ 동물 8종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언제나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는 말이 있는데요. 호기심과 과학연구 목적으로 시작된 연구개발이 더 강한, 보다 우월한 품종을 만들겠다는 욕심이 창조로까지 이어진 경우가 있습니다. 바로 '이종교배'입니다. 쉽게 말하면 전혀 다른

“올여름 장마 6월말부터 본격 시작…태풍 1~3개 온다”

올여름 장마는 예년보다 일주일 정도 늦은 6월말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여름 장마는 이번달 하순쯤 제주도에서 시작돼 7월말에 중부지방에서 끝날 가능성이 높다고 하는데요. 장마는 6월 20일쯤 제주지방에서 시작되는 게

충격적인 비주얼로 베일에 쌓여있던 심해 괴생명체 ‘바다돼지’ 정체

여러분 혹시 '바다돼지'라고 들어보셨나요? 깊은 바닷속에서 발견된 괴생명체 '바다돼지'의 정체가 공개돼 눈길을 끌게 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감자처럼 생긴 외모 탓에 바다에서 가장 못생긴 축에 드는 괴생명처 '바다돼지'의

“시험공부하다 지쳐 창밖을 봤는데 하늘이 힘내라고 ‘좋아요’ 해줬어요”

푸른 하늘에 '좋아요' 이모티콘을 쏙 빼닮은 거대한 '좋아요' 알림 구름이 떴다면 기분이 어떨까요? 하늘에 뜬 '좋아요' 모양의 구름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5일(현지 시간) 페이스북

“우리 아기 진짜 예쁘죠♥”…갓 낳은 새끼 들고 여기저기 자랑하는 엄마 수달

"제가 낳았어요. 우리 아기 진짜 예쁘죠??"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기 수달을 자랑이라도 하듯 손으로 들어 여기저기 자랑하는 엄마 수달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합니다. 온라인 미디어 나인그개에는 갓 태어난 아기 수달을

“가로수 쓰러질 정도의 위력”…오늘밤부터 태풍급 비바람 몰아친다

현충일인 6일밤부터 금요일까지 전국에 태풍급의 강풍을 동반한 비바람이 몰아닥칠 것으로 보여 안전에 유의해야겠습니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밤부터 금요일까지 한반도에 올해 가장 강력한 태풍급의 비바람이 몰아치는 것은 물론 벼락까지 동반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이번주 금요일(7일) 올해 가장 강력하고 살벌한 ‘강풍+폭우’ 쏟아진다

징검다리 휴일을 앞두고 이번주 금요일 전국에 올해 가장 강력한 강풍과 폭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4일 기상청은 금요일인 오는 7일 전국에 폭풍우가 몰아칠 것으로 전망했는데요. 기상청은 "중국 내륙에서 발달하는 강한 저기압의 영향을 목요일

“완두콩보다 훨씬 작은 크기의 ‘초미니’ 아기 문어가 발견됐어요”

세상 그 어디에서도 본 적이 없었던 가장 작고 귀여운 아기 문어가 나타났습니다. 하화이섬 카일루아코나 인근의 칼로코·호노코하우국립역사공원에 따르면 지난해 하와이 해변 인근에서 초미니 아기 문어가 발견이 됐는데요. 당시 해당 공원 소속 생태학자인 샐리

“보노보노야, 너는 수달이니? 아니면 해달이니?”…보노보노의 진짜 정체

분홍색 조개를 끌어안고 다니는 보노보노는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는 캐릭터인데요. 여기서 궁금한 점 한가지. 그렇다면 보노보노는 어떤 동물일까요? 생김새로 보아 수달이나 해달 같은데 정확히 무슨 동물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어떤 분은

국내 최초로 ‘오징어 귀족’ 갑오징어 양식 기술 개발 성공

국내 최초로 어획량이 급감한 '오징어 귀족'이라고 불리는 갑오징어 양식기술 개발에 성공했다는 소식입니다. 27일 해양수산부는 인공으로 부화한 갑오징어를 어미로 성장시켜 다시 알을 받아 부화시키는 '전(全) 주기적 양식기술'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주기적양식'이란

월요일(27일) 전국에 천둥·번개 동반한 ‘비바람’ 내린다…더위 한풀 ‘주춤’

월요일인 27일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연일 계속된 폭염이 한풀 주춤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5월 마지막주의 시작을 알리는 27일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습니다. 이날 아침 기온은 15~21도, 낮 최고기온은

기상청 “올여름, 작년 같은 사상 최악의 ‘불지옥 폭염’ 없다”

올여름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지만 지난해 수준의 사상 최악 불지옥 폭염 수준까지는 아닐 것이라는 발표가 나왔습니다. 23일 기상청은 '2019년 6∼8월 3개월 전망' 자료를 통해 올여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는데요. 기상청은

오징어가 바다 밖으로 나오기 이전 ‘뽀시래기’ 아기 시절 모습

누구에게나 어린 시절에 대한 추억을 가지고 있는데요. 동식물도 마찬가지랍니다. 동식물에게도 뽀시래기 아기 시절이 있답니다. 그래서 오늘은 당신이 그동안 한 번도 본적이 없을 독특한 사진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오징어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바다 밖으로

천만분의 일의 확률로 태어난다는 ‘황금색 털뭉치’ 물개의 정체

언뜻보면 노릇노릇하게 익은 새우튀김을 연상케 하는 희귀 동물이 여기 있습니다. 천만분의 일의 확률로 태어난다는 황금색 털뭉치 귀염둥이 남극 물개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현재 해외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온몸이 온통 황금색으로 물들여져 있는

주말 전국 맑고 ‘초여름’ 무더위…낮 최고 기온 29도 육박

연휴 첫날이자 토요일인 4일 전국이 맑은 가운데 초여름 무더위가 예고돼 본격적인 여름 날씨에 접어들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7∼15도, 낮 최고 기온은 19∼29도로 낮 기온은 평년보다 2~6도가량 높아지면서 초여름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다만

굶주려 뼈만 앙상하게 남은 채 먹이 찾으러 헤매는 북극곰의 ‘눈물’

제대로 먹지를 못해 뼈만 앙상하게 남은 북극곰 한마리가 러시아 극동지역의 한 마을에서 발견됐습니다. 지구온난화에 빙하가 녹아 내려 먹이를 제대로 먹지 못해 뼈에 가죽만 남아있던 녀석은 먹이를 찾기 위해 마을로 내려온 것인데요. 충격적이게도

“밖에 나갈 때 롱패딩 입어도 되는 추위”…주말 내내 강풍 불며 ‘쌀쌀’

밖에 나갈 때 롱패딩을 입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는 추위가 주말 내내 이어지겠습니다. 4월인데 때아닌 롱패딩이라니요. 기상청에 따르면 토요일인 27일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아침 기온이 뚝 떨어져 춥겠습니다. 이날 아침최저기온이 10도

하얀눈 10cm 쌓여 ‘겨울왕국’으로 변신한 오늘자 설악산 상황

5월을 불과 닷새 앞둔 금요일인 26일 설악산 고지대에 때아닌 눈이 쌓여 겨울왕국으로 변신했습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새벽부터 설악산 고지대에 하얀눈이 내리기 시작해 10cm 안팎으로 쌓였는데요. 실제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푸른 숲과 화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