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지 얼마 안돼 비닐봉투 넣어진 채로 쓰레기장에 버려진 아기 고양이

“아무리 쪼그마해도 생명인데… 이건 좀 너무 하지 않나요?”

태어난지 불과 며칠 안돼 보이는 아기 고양이가 비닐봉투에 넣어진 채로 쓰레기장에 버려져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아기 고양이는 따로 비닐봉투에 싸서 버려진 것이 아닌, 다른 쓰레기랑 섞여서 오물과 담배재까지 뒤집어 쓴 채로 온몸을 벌벌 떨고 있었습니다.

도대체 누가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기 고양이를 이렇게 잔혹하게 쓰레기장에 내다버린 것일까요. 정말 화가 납니다.

천안시 유기동물보호소 이경미 소장 페이스북

충남 천안시 유기동물보호소 이경미 소장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쓰레기장 비닐봉투에 넣어진 채 버려진 아기 고양이 사연을 올렸습니다.

이경미 소장에 따르면 사연은 이렇습니다. 아기 고양이가 발견된 지난 14일 봉사자로부터 급하게 전화 한 통이 걸려왔습니다.

누가 쓰레기장 비닐봉투에 아기 고양이를 버리고 갔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현장에 도착하니 비닐봉투에 버려진 아기 고양이는 계속해서 울고 있었는데요.

쓰레기장 비닐봉투에서 아기 고양이를 꺼내자 녀석은 각종 오물과 담배재를 뒤집어 쓴 채로 울고 있었습니다.

천안시 유기동물보호소 이경미 소장 페이스북

태어난지 얼마 안돼 처참하게 버려진 아기 고양이는 자신이 버림 받은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구슬프게 울었고 이를 본 이경미 소장의 억장은 무너져 내렸습니다.

이경미 소장은 “그래도 이건 아니지 않나요? 암만 생명이 하찮기로 쓰레기랑 같이 살아 있는데 버리다니”라고 분노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럼 중성화를 시켜놓고 키우던가”라고 일침을 가했는데요.

이경미 소장은 또 “해마다 이런 추대 진짜 화나네요”라며 “야기는 더러워진 몸을 좀 닦아주니 피곤했는지 곤히 자더라구요”라고 아기 고양이 상태를 전했습니다.

천안시 유기동물보호소 이경미 소장 페이스북

다행히도 아기 고양이는 다음날 초유도 거뜬히 받아먹고 우랑차게 울면서 건강을 조금씩 회복하고 있다고 이경미 소장은 설명했습니다.

이경미 소장은 “너무 애기라 잘 살아주길 바라면서 또 나에게 온 한 생명 꼭 한번 살려보겠습니다”며 “아가, 잘 버텨보자”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쓰레기에 그냥 버리는 사람, 천벌 받읍니다”며 “엄마랑 강제로 헤어지가 만들고 나쁜 사람들”이라고 아기 고양이를 버린 주인을 향해 분노했는데요.

태어난지 얼마 안돼 주인에게 버림 받아야만 했던 아기 고양이의 상처는 그 누가 무엇으로 어루어 만줘 줄 수 있을까요.

천안시 유기동물보호소 이경미 소장 페이스북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은 아기 고양이가 건강히 무럭무럭 잘 자랄 수 있길 기원합니다.

한편 요즘 국내에서도 강아지 또는 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을 키우는 반려인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레 유기되는 반려동물 개체수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또 동물학대도 잇따라 발생하며 동물보호법 처벌 수위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데요.

반려동물은 함부로 길거리에 내다버려도 되는 물건이 아니라는 사실 잊지 말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