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요, 빨라!”…야구장 탈출 소동 벌인 고양이 생중계하는 해설진의 클라스 (영상)

잠실야구장에서 지난달 23일 열린 ‘2019 프로야구’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 경기 도중 그라운드에 의문의 손님이 등장했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의문의 손님 등장에 경기는 잠시 중단됐는데요. 모두가 숨 죽이고 있는 가운데 카메라는 의문의 손님을 자연스럽게 비춰줬습니다.

당사자는 모두의 시선이 자신에게 쏠렸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후따닥 그라운드를 달리기 시작했는데요.

MBC스포츠플러스

한참 경기를 중계방송하고 있던 MBC스포츠플러스의 한명재 캐스터와 박재홍 해설위원은 경기 대신 의문의 손님 행방을 중계하기 시작한 것 아니겠습니까.

네, 그렇습니다. 의문의 손님은 바로 고양이였습니다.

지난달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는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의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경기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MBC스포츠플러스

경기가 4회 초까지 진행됐을 무렵, 갑자기 그라운드에 고양이 한 마리가 난입해 온 사방을 뛰어다니기 시작했습니다. 녀석은 어떻게 들어온 것일까요?

고양이의 난입에 경기는 갑작스럽게 중단됐고, 경호원들은 고양이를 잡기 위해 분주히 뛰어다녔지만 녀석이 얼마나 빠른지 역부족이었습니다.

그라운드에 고양이가 나타나 이리저리 누비는 바람에 경기가 지연됐고 이를 지켜보고 있던 해설진들은 입을 열었습니다.

MBC스포츠플러스

한명재 캐스터와 박재홍 해설위원은 고양이를 중계에 나선 것입니다.

이들은 “지난번에도 한 번 들어왔던 친구 아닌가요? 아, 아니네요”라며 고양이의 신원을 파악해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친구 지금 당황했어요. 급하게 뛰네요”, “공간이 많지 않아요. 문을 좀 열어줘야 합니다”, “이렇게 되면 덕아웃으로 향하나요” 등 고양이에 대한 분석을 내놓기도 했죠.

MBC스포츠플러스

고양이가 경호원을 피해 재빨리 도망가자 두 사람은 입을 모아 “표범같습니다”고 감탄했습니다.

고양이가 외야 담넘기에 실패하자 “그쪽 너무 높아요. 쉽지 않죠”라며 안타까워하기도 했는데요.

당시 그 순간에는 두 사람뿐만 아니라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도 지켜보며 탄식을 내뱉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MBC스포츠플러스

야구가 아닌 고양이가 주인공이 된 순간이었죠. 결국 지친 고양이는 경호원에게 붙잡혀 경기장을 떠날 수 있었는데요.

두 사람은 고양이가 나가는 그 순간까지 “결국은 어렵게 잡았네요. 잡지 말고 안전하게 밖으로 밀어주죠”라며 중계를 계속이어 나갔습니다.

역시 프로다운 중계였습니다. 고양이 난입 사태가 끝난 뒤 경기는 다시 재개가 됐는데요.

MBC스포츠플러스

이날 LG트윈스는 김민성 선수의 만루 홈런을 앞세워 KIA타이거즈를 9-2로 완파했습니다.

하지만 고양이 난입 사태로 경기 결과보다는 해설진들의 중계가 더욱 화제가 됐었다고 합니다.

당시 방송된 영상을 함께 감상해보실까요? 한 번 보고 두 번 보고 세 번 봐도 정말 재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