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 ‘보라색’으로 염색된 채로 길바닥에 내버려진 아기 고양이의 눈망울

온몸이 보라색으로 염색된 채로 길가에 버려진 아기 고양이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져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하고 있습니다.

녀석은 도대체 왜 염색돼 버려졌을까요. 또 누가 이런 끔찍한 일을 태어난지 얼마되지 않은 아기 고양이에게 한 것일까요.

화가 치밀어 오르면서도 고통의 나날을 홀로 견뎌냈을 아기 고양이를 생각하니 마음이 절로 미어집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한번 들여댜봐야겠습니다.

facebook ‘Nine Lives Foundation’

동물 매체 더도도와 온라인 미디어 바이럴노바 등에 따르면 3년 전인 지난 2016년 아기 고양이 스머프(Smurf) 사연이 소개된 적이 있는데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시에 있는 지역동물보호시설 관계자들이 아기 고양이 스머프를 처음 발견했을 때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합니다.

당시 녀석은 태어난지 2개월 밖에 되지 않은 채 길거리에 내버려졌는데 털이 온통 보라색으로 물들어져 있었다고 합니다.

facebook ‘Nine Lives Foundation’

네, 그렇습니다. 주인이 아기 고양이 스머프에게 강제로 염색시킨 뒤 길거리에 내다버린 것이었죠.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아기 고양이 스머프 몸 여기저기에는 다른 동물에게 물린 상처는 물론 각종 화상과 찰과상 등이 발견된 것인데요.

아무런 이유도 없이 주인으로부터 털을 뽑히거나 염색 당하는 온갖 학대와 폭력을 당해왔던 아기 고양이 스머프는 그렇게 차가운 아스팔트 도로 위에 버려졌습니다.

facebook ‘Nine Lives Foundation’

다행히도 동물보호시설 직원들에 의해 구조돼 간신하 목숨을 건졌지만 보라색으로 물들여진 몸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수의사 모니카 루디거(Monica Fudiger)는 “보라색으로 물든 피부는 스머프가 얼마나 심각한 학대를 받았는지 보여주는 증거입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털을 포함해 피부까지 염색제로 물들어 심각한 피부병을 앓고 있는 상황”이라며 “참담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는데요.

facebook ‘Nine Lives Foundation’

현재 아기 고양이 스머프는 동물보호시설의 따뜻한 관심과 사랑으로 하루가 다르게 건강을 되찾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천만다행인데요.

고양이를 비롯한 강아지 등의 반려동물은 우리가 마음대로 해도 되는 물건이 절대 아닙니다.

우리와 똑같이 감정을 지닌 동물이라는 사실 잊지 말고 꼭 명심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