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공장 막자!”…반려동물 가게판매 금지 나선 영국 정부

앞으로 영국에서 강아지나 고양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사육자로부터 직접 분양을 받거나 동물보호소에서 데려와야 합니다.

영국 정부가 ‘강아지 공장’을 막기 위해 반려동물 가게판매 금지에 나서겠다고 밝혔기 때문인데요. 법안이 통과될 경우 반려동물 판매하는 가게가 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1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현지 매체는 영국 정부가 이날 의회에 ‘루시법’으로 불리는 강아지, 고양이 제3자 판매 금지 법안을 상정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자료 사진 / 동물자유연대

‘루시법’은 비윤리적인 ‘강아지 공장’을 막기 위해 제3자에 의한 강아지, 고양이 판매를 금지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영국 정부가 ‘루시법’을 시작한 이유는 루시라는 이름의 강아지가 ‘강아지 공장’에서 새끼를 계속 출산하다가 지난 2016년 사망하면서 ‘강아지 공장’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법은 영국 상원과 하원을 모두 통과할 경우 현지 시간으로 오는 2020년 4월 6일부터 시행되는데요.

자료 사진 / 동물자유연대

잉글랜드 지역에서 출생 6개월 이내 강아지와 고양이는 반드시 사육자나 동물보호소에서만 분양받을 수 있게 됩니다. 다시 말해 반려동물 판매 가게에서 입양할 수 없게 된다는 뜻이죠.

마이클 고브 환경부 장관은 “이번 법안은 동물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사육되거나 새끼가 어릴 때 어미와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물들이 가능한 한 최선의 삶의 시작을 하도록 하는 한편 더이상 루시와 같은 운명을 겪지 않도록 할 것입니다”고 강조했습니다.

자료 사진 / 동물자유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