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눈을 떠봐ㅠㅠ”…죽은 새끼 놓아주지 못하는 어미 원숭이의 모성애 (영상)

어린 자식을 향한 어머니의 마음은 사람이든, 동물이든 다 똑같은가 봅니다.

죽은 새끼를 놓아주지 못하고 계속해서 뽀뽀로 숨을 불어넣어주는 어느 한 어미 원숭이의 모성애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습니다.

사연을 시작하기에 앞서 눈물이 수도꼭지처럼 나올 수 있기에 휴지를 꼭 필참하시고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DailyMail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8일(현지 시간) 숨이 끊어진 새끼를 품에 안고 끝까지 놓아주지 못하는 어미 원숭이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도했습니다.

중국 후베이성 샹양(襄陽)에 있는 한 동물원에서 벌어진 일인데요. 당시 어미 원숭이는 오랜 기다리 끝에 새끼를 출산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하늘도 무심하게 새끼 원숭이가 태어난지 이틀 만에 눈을 감고 말았습니다. 힘겹게 임신해 낳은 새끼를 불과 이틀만에 잃게 된 어미 원숭이의 가슴은 얼마나 미어질까요.

DailyMail

실의에 빠져있던 어미 원숭이는 혹시나 새끼가 다시 살아돌아오지는 않을까 싶은 심정으로 새끼를 품에 안은 채 흔들어 깨우기 시작했습니다.

새끼가 잠에서 깨어나질 않자 어미 원숭이는 심폐소생술을 하듯이 새끼 몸을 문지르기도 하고, 뽀뽀를 하면서 숨을 불어넣기도 했지만 새끼는 아무런 움직임도 없었습니다.

그제서야 자신의 새끼가 영영 깨어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 어미 원숭이는 한참을 그렇게 새끼를 품에 안고 지냈다는데요.

DailyMail

현지 동물원 관리인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태어날 때부터 새끼가 몸이 약하긴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새끼가 허망하게 떠난 상황에서 어미 심정은 편치 않겠지요”라고 덧붙였는데요.

태어난지 이틀도 안된 새끼를 하루 아침에 잃어버린 어미 원숭이. 부디 아픔을 잘 이겨내길 바란다는 위로의 말 밖에는 할말이 없어 더욱 가슴이 미어집니다.

youtube ‘애니멀플래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