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를 왜 버리셨나요?”…자기 버린 주인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강아지

자신을 여행가방에 넣고 쓰레기통에 내다버린 주인을 벌하기 위해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한 강아지가 있습니다.

말하지 못하는 강아지가 어떤 영문으로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하게 된 것일까요. 그리고 강아지를 유기한 주인은 어떤 처벌을 받았을까요.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동물학대 재판에 핏불테리어 밀라그로스(Milagros)가 증인으로 참석했다고 보도했는데요.

DailyMail

스페인 테네리페섬 산타크루스시에서 열린 동물학대 재판에서 핏불테리어 밀라그로스가 법정 증인으로 출석하는 일이 실제로 벌여졌다고 합니다.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한 핏불테리어 밀라그로스는 동물학대 혐의를 받고 있는 피고인이 예전에 키웠다가 처참하게 내다버린 반려견이었죠.

앞서 주인은 7년 전인 지난 2012년 10월 여행가방에 자신의 반려견을 넣은 뒤 쓰레기통에 내다버려 동물학대 혐의를 받고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설명했습니다.

재판에서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주인은 당시 반려견 핏불테리어 밀라그로스이 죽은 줄 알고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했습니다.

DailyMail

하지만 충격적인 것은 핏불테리어 밀라그로스는 산 채로 구조됐다는 점입니다. 당시 쓰레기통에서 이상한 소리를 들은 주민들이 가방을 열고 구조했던 것입니다.

검사 측은 증인으로 지목된 핏불테리어 밀라그로스가 말을 할 수 없다는 점을 들어 가축의사와 함께 진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법정에서 검사 측은 핏불테리어 밀라그로스가 입은 부상 등을 자세히 설명하며 주인이 동물학대한 사실이 있음을 주장했는데요.

DailyMail

재판부는 과연 누구의 손을 들어줬을까.

재판부는 “당시 가방 속에서 신음 소리가 들릴 정도로 반려견이 살아있었다는 증거는 충분합니다”며 핏불테리어 밀라그로스를 버린 주인에게 징역 9개월을 선고했습니다.

그렇다면 핏불테리어 밀라그로스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다행히도 현재는 새로운 주인을 만나 아픔을 치유하고 평범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강아지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은 함부로 내다버려도 되는 물건이 아니라는 사실 잊지 말고 꼭 명심해주세요. 녀석들도 우리처럼 감정을 가지고 있는 동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