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락도 없이 케이지서 나왔다며 ‘몽둥이’로 강아지 마구 패는 여성 (영상)

자기 허락도 없이 강아지가 마음대로 케이지에서 나왔다는 이유로 몽둥이로 강아지를 학대하는 여성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강아지는 행여 자신이 주인에게 버림받는 것은 아닐지 두려움에 벌벌 떨며 아무런 저항조차 하지 않아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텅쉰망 등에 따르면 간쑤성 란저우시(兰州市)에서 한 여성이 강아지를 학대하는 모습이 영상에 찍히는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weibo

실제로 중국판 트위터라고 불리는 웨이보 등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여성은 길이 1m에 달하는 몽둥이로 강아지를 무작위로 마구 패기 시작합니다.

강아지는 그저 주인이 내리치는 나무판대기에 아무런 반항도 하지 않은 채 그저 맞기만 하는데요.

계속되는 주인의 학대에 강아지는 체념이라도 하듯 맞으며 ‘낑낑’하고 하염없이 울 뿐이었습니다.

weibo

급기야 여성은 몽둥이로 강아지의 얼굴을 때리기까지 했는데요. 참다 못한 강아지가 줄행랑을 치려고 하자 바로 뒤쫓아가기도 했습니다.

강아지 학대 영상은 마침 근처를 지나가던 한 행인이 찍어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현지 매체 등을 통해 보도됐는데요.

당시 목격자는 인터뷰에서 “여성의 강아지 교육 방식은 때리는 것”이라며 “이전에도 강아지를 때리는 것을 보기도 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weibo

논란이 커지자 강아지 학대 영상 속 여성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즉각 해명에 나섰지만 여론은 좀처럼 가라 앉지 않는 모양새입니다.

여성은 “강아지에게 발정기가 찾아왔습니다”며 “주의를 줬는데도 암컷 강아지를 찾으러 나오길래 처벌을 준 것일 뿐입니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중국에서도 동물 학대가 매우 심각한 수준입니다.

weibo

인구가 많기 때문에 유독 동물 학대가 많아 보이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분명한 사실은 반려인이 늘어나면서 나타난 사회적 문제라는 점입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아직 동물보호법이 시행되지 않고 있어 마땅한 처벌 조항이 없다고 하는데요.

과연 강아지를 학대한 여성은 처벌받을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youtube ‘애니멀플래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