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구조 영웅이 강아지 구조한 뒤 맡긴 ‘보호소’의 충격적인 실태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이 유명 동물구조 활동가의 충격적인 민낯을 방송 내보내 파장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SNS에서 전폭적 지지를 받는 신생 동물구조단체 팀장으로 활동하는 안동민(가명) 씨의 두 얼굴이 그려졌는데요.

안동민 씨는 전국의 개농장을 급습하는 구조 영상으로 얼굴과 이름을 알린 인물로 알려졌다고 합니다.

SBS ‘궁금한 이야기Y’

모든 식용견 농장을 없애겠다는 일념으로 그는 한 해 동안 300마리 이상의 강아지들을 구조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그는 또 경찰들과 맞서며 강아지 구조에 전념할 정도로 남다른 동물 사랑을 드러냈고 그의 모습은 두터운 팬층을 만드는 등 후원금이 쏟아졌다고 합니다.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이 제보자들로부터 전해들은 안동민 씨의 민낯은 동물구조 영웅 모습과는 거리가 멀어보였습니다.

SBS ‘궁금한 이야기Y’

실제 동물 활동가들 사이에서 안동민 씨의 활동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있었는데요.

이들에 따르면 안동민 씨가 후원금을 사욕을 채우고 구조한 강아지들을 안락사 시킨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다면 그가 구조한 그 많은 강아지들은 다 어디로 가 있는 것일까요? 얼마 전 안동민 씨가 이끄는 구조팀은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강아지 4마리를 구조했는데요.

SBS ‘궁금한 이야기Y’

구조 당시 열악한 환경에 방치된 모습을 본 안동민 씨는 분노를 감추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구조된 강아지는 생계가 어려운 어르신들이 폐지를 주워가며 무상으로 강아지들을 돌봐주는 곳에 방치됐다가 데려갔다고 합니다.

보호소 주인은 “개 네 마리가 여기에 있었고 얼마 동안 보살폈습니다”며 “사료를 준다고 했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사료가 부족하니 못 주겠다고 하더라”고 호소했습니다.

SBS ‘궁금한 이야기Y’

비위생적인 공간에 강아지들을 방치하는 것도 처벌 받아야 할 학대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던 그는 왜 이런 곳에 강아지들을 맡겼던 것일까요.

한편 안동민 씨는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과 만난 자리에서 “불법 개농장에 가서 경찰들을 대동하고 개를 구조하는 사람은 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이들을 구조해달라는 요청을 받아 구조를 하고 돈을 받은 겁니다”며 “개인적으로 후원금을 받거나 개인 용도로 받지는 않습니다”고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