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이 폭로한 동물 구조 영웅의 충격적인 두 얼굴

동물구조 영웅으로 활동하고 있는 안동민(가명) 씨가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후원금을 개인적인 용도에 사용하는 것은 물론 구조해온 학대견들을 더 열악한 환경에 방치한다는 의혹인데요.

그는 도대체 왜 목숨을 걸고 강아지를 구조하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요. SBS ‘궁금한 이야기 Y’ 제작진이 동물구조 영웅의 두 얼굴에 대한 실체 폭로를 예고했습니다.

3일 ‘궁금한 이야기 Y’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 SNS에서 동물구조 영웅으로 떠오른 안동민(가명) 씨의 충격적인 두 얼굴 실체를 파헤친다고 밝혔습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

안동민 씨는 학대받는 강아지들이 있는 곳이라면 전국 어디든 달려간다는 동물구조 활동가로 유명한 인물이라고 합니다.

신생 동물구조단체의 구조팀장으로 활동 중인 그는 모든 식용견 농장을 없애겠다는 일념으로 한해 동안 300마리 이상의 강아지들을 구조 해왔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그가 전국의 개 농장을 급습하는 구조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고, 그렇게 그는 동물구조 SNS 스타로 발돋움했다고 합니다.

공무원, 경찰들과 싸우며 고통받는 강아지들을 구조하는 그에게 열렬한 응원과 후원금을 보내는 열혈 지지자들까지 생길 정도라고 하니 그의 활동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케 합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에 따르면 그 무렵 동물 활동가들 사이에서는 안동민 씨가 후원금을 이용해 사욕을 채울 뿐 아니라 구조해온 개들을 시 보호소에 맡겨 안락사를 방치한다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이유는 그가 구조한 강아지들의 행방이 묘연했기 때문인데요.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쓰레기 더미 가득한 천안의 한 야산을 찾아갔다고 합니다.

수백 마리의 유기견이 방치된 그 곳에는 생계가 어려운 어르신들이 폐지를 주워가며 무상으로 강아지들을 돌봐주는 곳이었습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

실제 안동민 씨가 있는 구조팀에서 구해낸 학대견 네 마리를 얼마 간 이곳에 맡겼다 데려갔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을 설명했습니다.

안동민 씨는 분명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강아지를 키우는 것 자체가 학대라고 주장했던 사람인데 근데 왜 처음 구조된 곳보다 더 열악한 환경에 강아지들을 데려다 놓았을까요.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은 안동민 씨의 전 연인이었으며 교제 당시 그의 구조 활동을 가장 가까이에서 도왔다고 말하는 제보자 김씨를 만났고 밝혔습니다.

동물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안동민 씨와 연인 사이로 발전, 제주도에서 그와 함께 동거생활도 했다는 김씨.

SBS ‘궁금한 이야기 Y’

안동민 씨의 후원금을 자기 명의 통장으로 대신 받았었다는 그녀는 당시 입금된 후원금 총 5천만원의 사용처를 확인시켜 줬다고 하는데요.

놀랍게도 통장 내역 중 수 차례 등장하는 곳은 바로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였다고 합니다. 게다가 안동민 씨와 동거했을 당시 무차별 폭행을 당하며 살았다는 그녀.

그녀는 그 증거로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에게 충격적인 내용의 녹음 파일을 들려줬다고 하는데요.

동물구조 영웅이 충격적인 진짜 얼굴은 3일 밤 8시 55분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 Y’에서 공개됩니다.

youtube ‘SBS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