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가 바다 밖으로 나오기 이전 ‘뽀시래기’ 아기 시절 모습

누구에게나 어린 시절에 대한 추억을 가지고 있는데요. 동식물도 마찬가지랍니다. 동식물에게도 뽀시래기 아기 시절이 있답니다. 그래서 오늘은 당신이 그동안 한 번도 본적이 없을 독특한 사진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오징어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바다 밖으로

천만분의 일의 확률로 태어난다는 ‘황금색 털뭉치’ 물개의 정체

언뜻보면 노릇노릇하게 익은 새우튀김을 연상케 하는 희귀 동물이 여기 있습니다. 천만분의 일의 확률로 태어난다는 황금색 털뭉치 귀염둥이 남극 물개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현재 해외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온몸이 온통 황금색으로 물들여져 있는

주말 전국 맑고 ‘초여름’ 무더위…낮 최고 기온 29도 육박

연휴 첫날이자 토요일인 4일 전국이 맑은 가운데 초여름 무더위가 예고돼 본격적인 여름 날씨에 접어들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7∼15도, 낮 최고 기온은 19∼29도로 낮 기온은 평년보다 2~6도가량 높아지면서 초여름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다만

굶주려 뼈만 앙상하게 남은 채 먹이 찾으러 헤매는 북극곰의 ‘눈물’

제대로 먹지를 못해 뼈만 앙상하게 남은 북극곰 한마리가 러시아 극동지역의 한 마을에서 발견됐습니다. 지구온난화에 빙하가 녹아 내려 먹이를 제대로 먹지 못해 뼈에 가죽만 남아있던 녀석은 먹이를 찾기 위해 마을로 내려온 것인데요. 충격적이게도

“밖에 나갈 때 롱패딩 입어도 되는 추위”…주말 내내 강풍 불며 ‘쌀쌀’

밖에 나갈 때 롱패딩을 입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는 추위가 주말 내내 이어지겠습니다. 4월인데 때아닌 롱패딩이라니요. 기상청에 따르면 토요일인 27일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아침 기온이 뚝 떨어져 춥겠습니다. 이날 아침최저기온이 10도

하얀눈 10cm 쌓여 ‘겨울왕국’으로 변신한 오늘자 설악산 상황

5월을 불과 닷새 앞둔 금요일인 26일 설악산 고지대에 때아닌 눈이 쌓여 겨울왕국으로 변신했습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새벽부터 설악산 고지대에 하얀눈이 내리기 시작해 10cm 안팎으로 쌓였는데요. 실제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푸른 숲과 화사한

목요일(25일) 오후부터 전국에 천둥·번개 동반한 비 내린다

목요일인 25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오후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습니다. 밤에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고 일부 강원 산지에는 눈이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남동진하는 기옵골의 영향을 받아

“우산 꼭 챙기세요!”…화요일(23일) 전국 최대 120mm ‘물폭탄’ 쏟아진다

화요일인 23일 외출할 때는 우산을 꼭 챙기셔야겠습니다. 전국에 봄비가 내리겠다는 소식인데요. 기상청에 따르면 새벽 제주도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부터 비구름이 전국으로 확대돼 대부분의 지역에서 봄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예상 강수량은 지리산과 남해안

“아이폰XS로 직접 찍은 지구”…애플이 ‘지구의 날’ 맞아 공개한 경고 영상

애플이 '제49회 지구의 날(Earth day)'을 맞아 '아이폰XS'로 직접 찍은 지구의 놀라운 광경을 공개했습니다. '지구의 날'은 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일깨우기 위해 제정된 날로 순수 민간운동에서 시작된 기념일인데요. 애플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아이폰XS'으로

“여름이 시작됐다!”…월요일(22일) 낮 최고 28도 무더운 초여름 날씨

월요일인 22일은 동해상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고 초여름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21일 기상청은 동풍이 불면서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25도 이상 오르는 등 평년보다 4~7도 높은 기온으로 덥겠다고 밝혔는데요. 서울 낮기온이 최대 28도까지

“야외 데이트하기 딱 좋아요♥”…이번 주말 맑고 따뜻한 봄날씨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따뜻한 날씨를 보여 야외 데이트하기 딱 좋은 봄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토요일인 20일은 동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가장자리에 들어 완연한 날씨를 보일 것으로

빙하 대신 절벽 오르다 미끄러 떨어져 죽는 바다코끼리의 ‘비극’

지구온난화로 녹아내린 빙하 대신 절벽을 오르던 바다코끼리는 그만 손이 미끄러져 그대로 추락해 죽음을 맞이하고 말았습니다. 실제 일어난 일입니다.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하루가 다르게 황폐해져만 가는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경고가 아닐런지요. 지난 5일(현지시간)

평소엔 새하얗다가도 빗물 맞으면 투명해지는 ‘유리꽃’의 정체

물에만 젖으면 유리처럼 튜명해지는 일명 '유리꽃'이라고 들어보셨나요? 평소에는 새하얗다가도 비가 오는 날이면 속이 훤하게 보일 정도로 투명해지는 마법을 부리는 꽃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산하엽(Skeleton Flower)'이라는 꽃이랍니다. '산하엽'은 유리처럼 꽃잎이 투명하게 변해 '투명한

“다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1000년 만에 ‘분화 징후’ 뚜렷”

백두산 천지를 중심으로 화산분화 징후가 잇따라 나타나면서 피해 대응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가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렸습니다. 15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은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는데요. 이날 토론회는

베일에 꽁꽁 싸여 있었던 ‘블랙홀’ 인류 역사상 최초로 관측됐다

SF 영화 등에서나 볼 수 있었던 '블랙홀'의 실체가 인류 역사상 최초로 관측됐다는 소식입니다. '블랙홀'이 진짜로 존재했었다는 것입니다. 상상 속에만 있는 줄로 알았던 '블랙홀'이 존재했었다니 정말 신기한데요. 이번에 공개된 '블랙홀' 모습은 100년 전

심할 경우 사망까지도 할 수 있는 ‘일본뇌염 모기’ 제주서 발견

제주도에서 올해 첫번째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발견돼 보건당국이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서 서식하는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심하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8일 질병관리본부는 제주지역에서 올해

인간이 무심결 버린 ‘쓰레기’가 바다동물을 죽이고 있다는 충격적 증거 8

바다는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될 소중한 자원이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우리가 숨쉬고 내뱉는 산소 대대분은 바로 바다에서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바닷속에 살고 있는 미세한 플랑크톤이 산소를 만들기 때문이죠. 바다에서 만들어내는 산소가 지구 절반의 산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