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샵에서 분양 받은 아기 냥이 ‘환불’ 거절 당하자 바닥에 내려쳐 죽인 남성

짝사랑하는 여자에게 사랑 고백에 실패했다는 이유로 아기 고양이에게 화풀이를 한 남성이 있습니다.

사랑 고백하려고 분양 받은 아기 고양이를 펫샵에 환불 요청한 남성은 이를 거절 당하자 몹쓸 짓을 벌였고 아기 고양이는 아무 죄없이 눈을 감아야만 했습니다.

중국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해외 외신들은 지난해 중국 난징에서 태어난지 2개월된 아기 고양이를 잔인하게 죽인 남성 장(Zhang)에 대해 보도한 적이 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장씨는 당시 난징의 한 펫샵에서 2,000위안(한화 약 34만원)을 주고 생후 2개월 아기 고양이를 분양 받았습니다.

xuehua

그가 아기 고양이를 분양 받은 이유는 좋아하는 여성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할 때 깜짝 서프라이즈로 선물하려고 했던 것인데요. 문제는 그 다음입니다.

사랑 고백을 받은 여성은 아기 고양이만 받고 그의 마음을 거절했는데요. 얼마 후 아기 고양이가 아프게 되자 여성은 돌보는 법을 모르겠다는 이유로 장씨에게 아기 고양이를 되돌려줬습니다.

당시 아기 고양이는 며칠째 음식을 먹지도 못하고 건강이 안 좋은 상태였는데요. 아픈 아기 고양이를 어떻게 해야할 줄 몰랐던 장씨는 곧바로 펫샵으로 발걸음을 향했습니다.

처음에 장씨는 펫샵 직원에게 건강이 호전될 때까지 며칠만 봐달라며 아기 고양이를 맡기고는 떠났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 다시 펫샵을 방문한 장씨는 사장에게 뻔뻔한 요구를 했습니다.

xuehua

자기가 앞으로 아기 고양이를 키울 시간도 없고 못 돌볼 것 같으니 계속 맡아 달라고 한 것입니다. 한술 더 떠서 아픈 고양이를 팔았으니 환불해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펫샵 사장은 환불을 요청하는 장씨 요구에 “환불해 줄 수는 없어요”라고 단칼에 거절했고 장씨는 계속된 살랑이 끝에 씩씩거리더니 아기 고양이를 분홍색 쇼핑백에 넣는 것 아니겠습니까.

장씨는 “그럼 아기 고양이 내놔요. 내가 알아서 해결할게요”라며 분홍색 쇼핑백에 든 아기 고양이를 들고 나가더니 콘크리트 바닥 위로 세게 내리치기 시작했습니다.

아무런 죄도 없는 아기 고양이는 고통에 몸부림을 쳤지만 장씨의 행동은 멈추질 않았습니다.

xuehua

뒤늦게 그 모습을 발견한 펫샵 직원들이 뛰쳐나와 장씨를 말렸지만 아기 고양이는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직원들은 끔찍한 광경에 눈물을 흘리며 경찰에 신고했지만 장씨는 이미 현장에서 도망친 뒤였습니다. 사건이 알려지면서 장씨는 직장에서 해고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경찰에 체포되었는지, 체포되었다면 처벌을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는데요. 아기 고양이에게 화풀이한 장씨의 행동에 대해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한편 현지 누리꾼들은 당시 “동물학대범은 천벌을 받아야 한다”, “무고한 고양이 죽인 죗값을 치르길”, “왜 고백을 거절당했는지 알겠다” 등 분노를 감추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