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살리려고 독사에 대신 물린 뒤 생마감하는 순간까지 활짝 웃은 강아지

집에 침입해 위협하는 독사로부터 온몸을 던져 막아낸 강아지가 생을 마감하는 그 순간까지 주인을 향해 활짝 웃어보여 보였습니다.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는 듯이 환하게 웃는 녀석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과 함께 안타까움을 주고 있는데요.

오늘은 주인 대신 독사에게 물리고도 괜찮다며 끝까지 활짝 웃어보인 강아지 모아나(Moana)의 사연을 들려드릴까 합니다.

필리핀에 사는 제리코 마쿠아(Jerico Macua)가 자신의 SNS 계정에 독사에 물려 무지개 다리를 건넌 강아지 모아나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사연을 올려 세상에 알려지게 됐답니다.

facebook ‘Jego Macs’

사연은 이렇습니다. 하루는 제리코 마쿠아가 평소처럼 집에서 TV를 보고 있는데 갑자기 밖에서 강아지 모아나가 크게 짖는 소리가 들려오는 것이 아니겠어요.

이상한 낌새를 차린 그는 모아나 소리에 밖으로 나가봤고 모아나 옆에는 맹독을 품은 코브라 한 마리가 있었습니다.

알고보니 모아나는 코브라가 집안으로 들어가 자신이 사랑하는 주인을 공격할까봐 끝까지 막고 있었던 것이었는데요.

모아나는 코브라와의 치열한 대치 끝에 주인을 지켜내는데 성공했지만, 코브라에게 물려 온몸에는 독이 퍼지고 있었습니다.

facebook ‘Jego Macs’

심각성을 깨달은 그는 인근 병원으로 모아나를 데리고 달려갔지만 안타깝게도 모아나는 몇 시간 뒤 주인의 품에서 결국 눈을 감고 말았습니다.

제리코는 “모아나 덕분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며 “용감함을 보여준 모아나가 자랑스럽고 미안하고 고마울 뿐입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마지막 순간에도 모아나는 나를 향해 웃어줬습니다”며 “부디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안하게 쉬기를 바랄 뿐입니다”고 덧붙였는데요.

사랑하는 주인을 살리려고 대신 독사에 물린 뒤 생을 마감하는 순간까지도 주인이 걱정할까봐 환하게 웃어보인 강아지 모아나가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오래오래 행복하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