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이기적인 욕심 때문에 학대 받는 ‘트러플 탐지견’의 충격 실태

여러분 혹시 송로버섯, 그러니깐 일명 ‘트러플(Truffle)’이라고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송로버슷은 희귀한 버섯류의 일종인데요.

향이 매우 좋아서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라 손꼽히는 고급 식재료라고 합니다.

트러플에는 비타민 D가 풍부해 칼슘의 흡수를 도와 뼈를 튼튼하게 해주고 식이섬유가 풍부해 비만 예방과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문제는 가격입니다. 트러플은 채취하기가 까다로워 희소성이 높아 가격도 천차만별이라고 하는데요.

검은색 트러플은 1kg에 300만원, 흰색 트러플은 1kg에 600만원에 달할 정도로 비쌉니다. 아 그런데 왜 갑자기 트러플 이야기만 하고 있냐고요?

lagottoromagnoloetartufi

오늘은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인 트러플 때문에 학대 받는 이른바 ‘트러플 탐지견’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해서 트러플에 대해 설명해보았습니다.

트러플 탐지견이라는 단어는 처음 들어보시죠? 트러플 탐지견은 단어 그대로 트러플을 찾는 강아지를 일컫는 말입니다.

산속을 멋지게 뛰어다니며 트러플을 찾는 강아지 모습을 생각하기 쉽죠. 하지만 현실은 그와 정반대입니다.

인간의 이기적인 욕심 때문에 오히려 학대를 당하고 있는 상황이니깐 말이죠.

미국 뉴욕에 거주하는 어느 한 환경 운동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충격적인 트러플 탐지견의 실체를 고발했는데요. 그가 공개한 사진은 한마디로 충격적입니다.

lagottoromagnoloetartufi

그는 “이 탐지견의 일은 트러플 냄새를 맡는 것입니다”며 “입에 있는 가학적인 입마개는 탐지견이 값비싼 트러플을 먹지 못하게 하는 것입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트러플 탐지견은 좁은 케이지 등과 같은 우리에 갇혀 지낸다”며 “제발 트러플을 먹지 말아주세요”라고 트러플 탐지견의 실태를 고발했습니다.

중세 시대까지만 하더라도 강아지가 아닌 돼지가 트러플을 찾았다고 합니다.

문제는 트러플의 향이 페로몬 향과 같아 발정기 돼지들이 모조리 먹어치워서 허탕치는 경우가 다반사였죠.

이에 대한 대안으로 사람들은 돼지 대신 강아지를 트러플 탐지하는데 활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돼지보다는 말을 잘 복종하기 때문이었습니다.

lagottoromagnoloetartufi

다시 말해 트러플 탐지견은 인간의 욕심을 채우기 위한 도구로 전략한 것이라고 볼 수 있겠군요.

지금도 트러플 탐지견은 입에 입마개를 한 채로 산 속을 뒤지며 트러플을 찾습니다.

녀석들이 입마개를 하고 있는 것은 값비싼 트러플을 먹는 것을 막기 위한 도구입니다.

트러플은 분명 세계 3대 진미로 고급 식재료입니다면 이렇게 채취가 되는 줄을 몰랐는데요.

단순히 인간의 이기적인 욕심을 채우기 위해 녀석들을 도구로 사용하는 것은 과연 옳은 것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