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에 ‘하얀 스프레이 거품’ 뒤덮인 채로 쓰레기통에 버려진 아기 고양이

얼굴 전체가 하얀 스프레이 거품에 뒤덮인 채 쓰레기통에 버려진 아기 고양이가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도대체 누가 이토록 잔인한 학대를 저지른 것일까요. 자칫하면 숨이 막혀 죽을 뻔 했던 아기 고양이는 환경미화원에 의해 목숨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폭스뉴스 등은 미국 오리건주 힐즈버러 인근에 놓인 쓰레기통에서 얼굴에 스프레이 거품을 뒤엎은 채로 버려진 아기 고양이가 구조됐다고 보도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3일 쓰레기통을 치우고 있던 환경미화원은 뒤집힌 쓰레기통에서 쓰레기가 나오지 않자 통 속을 들여다봤다고 합니다.

facebook ‘bonnie.silkman’

쓰레기통 안에는 뒷발로 매달린 아기 고양이가 들어있었는데요.

온몸이 딱딱한 거품에 뒤덮인 아기 고양이는 간신히 울음소리를 내고 있었습니다.

아기 고양이를 발견한 환경미화원은 곧바로 자신의 사무실로 아기 고양이를 데려간 뒤 동료들과 함께 조심스럽게 딱딱해진 스프레이 거품을 제거하고 인근 동물병원으로 달려갔습니다.

수의사는 “핼러윈 공포 쇼에서 나올 만한 모습이었습니다”며 “쓰레기통에 오랜 시간 있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만약 그랬다면 숨이 막혀 죽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facebook ‘bonnie.silkman’

또 수의사는 “머리도, 얼굴도 (하얀 스프레이 거품에) 덮여있었고, 다리는 뻣뻣해져서 움직일 수조차 없었습니다”며 당시 아기 고양이의 상태가 심각했었음을 설명했습니다.

사건을 담당한 경찰 관계자는 “아기 고양이는 정말 운이 좋았고, 그가 쓰레기통을 확인했기 때문에 (구조할 수 있었던) 우리도 운이 좋았습니다”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고양이가 발견된 쓰레기통을 사용하는 주택 2채와 인근 임대건물에 드나든 이들을 조사했습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그러나 고양이를 학대한 용의자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해 아기 고양이 학대범을 잡는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facebook ‘bonnie.silkman’

한편 다행히도 아기 고양이에게는 주인이 있었다고 합니다.

주인은 창고에서 고양이를 여러 마리 키우는 사람으로 알려졌는데 이번 유기 사건 용의자는 아니라고 하는군요.

스프레이 거품을 뒤집은 채로 발견된 아기 고양이는 동물 보호소에서 완전히 건강을 되찾을 때까지 안정을 취한 뒤 주인에게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하루라도 빨리 아기 고양이에게 잔인한 학대를 저지른 범인이 붙잡혀 그에 응한 처벌을 받을 수 있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