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모양의 그릇에도 쏙 들어가는 고양이 ‘액체설’의 진실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들이라면 생각지도 못한 고양이의 남다른 유연성에 한 번쯤은 놀라신 적이 있으실텐데요.

어떤 모양의 그릇이든 몸을 자유자재로 쏙 들어가는 고양이를 가리켜 집사들은 ‘고양이 액체설’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몸집이 아무리 커도 제집 마냥 자연스럽게 제 몸을 집어넣는 고양이 ‘액체설’에 대해 직접 파헤친 과학자가 있다고 하는데요.

실제 ‘고양이 액체설’은 사실이었습니다.

imgur

2년 전인 지난 2017년 프랑스 리용대학 과학자 마르크 앙투안 파르딘(Marc-Antoine Fardin)는 ‘고양이 액체설’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그는 데버러 수(Deborah Number) 수학공식을 이용해 ‘고양이 액체설’이 사실이라는 결과를 2014년 유변학 블루틴에 소개했습니다.

(데버러 수 수학공식이 뭐냐구요? 죄송합니다. 수포자였기에 이해하려고 해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네요. 아시는 분 친절한 설명 댓글 부탁드려요!)

한 발 더나아가 마르크가 이끄는 연구팀은 아기 고양이가 나이 든 고양이보다 유연함을 더 오래 유지할 수 있다는 결론까지 내렸다고 하는데요.

imgur

‘고양이 액체설’은 진짜였다는 마르크의 논문은 기발한 연구 또는 아이디어에 수여하는 이그노벨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일각에서는 ‘고양이 액체설’에 대해 고양이가 연체동물처럼 좁은 곳도 아주 손쉽게 통과할 수 있는 이유는 척추뼈 때문이라고 설명하기도 합니다.

사람의 척추뼈는 33개에 불과하지만 고양이는 이보다 훨씬 많은 53개를 가지고 있어 몸을 더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다는 주장인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결론을 정리해서 말하자면 ‘고양이 액체설’은 사실이었다는 것입니다.

img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