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동물병원 ‘의료비 폭탄’ 사라진다…표준진료제 도입

부르는게 값이었던 동물병원 진료비가 앞으로 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000만명 시대를 맞았지만, 의료비용 논란은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는 게 사실인데요.

정부가 병원마다 제각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동물 의료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동물병원 표준진료제를 도입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3일 개별 동물병원에서 진료비를 공시하는 표준진료제의 도입을 위해 수의사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료 사진 / Cats Hospital Carlsbad California

법이 개정되면 동물병원 측이 정해진 진료 항목에 대해 스스로 책자나 병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정보를 알리게 됩니다.

또 소비자의 알 권리를 높이기 위해 수술 등 중대한 진료행위 이전에 수의사가 소비자에게 진료비, 진료내용 등을 설명하고 소비자의 동의를 받도록 의무화할 계획입니다.

농식품부는 뿐만 아니라 동물병원마다 다른 진료체계를 표준화하고, 표준화된 방식으로 진료항목과 진료비 등을 고시·게시하는 방안을 두고 연구 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자료 사진 / totallygoldens

여기에는 표준 진료코드 체계를 마련하고, 동물진료 관련 용어도 다듬는 등 동물진료 시스템을 손질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져 앞으로 ‘의료비 폭탄’이 사라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동물병원 진료비가 비싸고 병원 간 진료 비용이 크게 차이나 소비자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연구 용역 결과 등을 토대로 동물병원 표준진료제 도입을 차질없이 추진해 동물병원 의료 서비스가 개선되고, 올바른 진료 문화가 정착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말했습니다.

자료 사진 / Group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