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동물 학대 아니다”…케어 박소연 대표를 둘러싼 주요 혐의 4가지

구조동물에 대한 안락사로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에 대한 구속 여부가 29일 결정됩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동물보호법 위반 및 업무상횡령 등의 혐의로 박소연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열었습니다.

박소연 대표는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도주할 것을 우려해서 구속하는 것이고, 구속될 것을 우려해 도주를 하는 것입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구속이 두렵지 않습니다”며 “도주할 이유가 없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죄 없는 동물들이 감옥에 갇혀 있는데 돕겠다는 사람이 갇히는 게 무엇이 두렵겠습니까”라고 밝혔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그렇다면 논란의 중심에 선 박소연 대표를 둘러싼 주요 혐의는 무엇이 있을까요. 박소연 대표는 현재 총 4가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이외에도 업무상 횡령, 기부금품법 위반,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의 혐의입니다.

박소연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구조한 동물 200여마리의 안락사를 지시하고 본인이 시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케어 후원금 가운데 3,300만 원을 개인 변호사 선임 비용으로 빼돌려 쓰고, 1400여만원을 동물 사체 처리 비용으로 사용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KBS 1TV ‘아침마당’

케어가 소유한 동물보호소 부지를 단체 명의가 아닌 박소연 대표 개인 명의로 사들인 혐의(부동산실명법 위반)도 적용된 상태입니다.

경찰은 케어가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받은 후원금은 물품을 제외하고 약 67억원 규모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박소연 대표는 지난달 14일부터 총 3차례에 걸쳐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수사결과 혐의가 인정됐고, 도주의 우려가 있다는 등의 이유로 지난 25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는데요. 박소연 대표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입니다.

동물권단체 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