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던진 ‘화염병’ 맞아가며 새끼 끝까지 지키는 어미 코끼리

어미 코끼리는 필사적으로 어린 새끼를 지키기 위해 사람들이 무차별적으로 던지는 화염병을 온몸으로 맞았습니다.

자신의 몸이 어떻게 되든 상관없기라도 한 듯 어미 코끼리는 새끼만 생각했고, 조금이라도 불똥이 튈까봐 자신의 옆으로 새끼를 숨겼는데요.

사람드링 던지는 화염병을 피해 어린 새끼를 지키려는 어미 코끼리의 절규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올해 1월이죠. 인인도 동부 웨스트벵골의 외딴 마을인 비슈누푸르(Bishnupur)에서는 주민들이 코끼리를 마을에서 쫓아내기 위해 화염병을 던지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Caters News Agency

사진 속에는 코끼리를 내쫓기 위해 화염병과 불붙인 막대기를 던지는 주민들의 과격한 공격이 고스란히 찍혀 있었는데요. 한마디로 충격적입니다.

주민들은 코끼리 모자를 행햐 화염병과 불이 붙은 막대를 가차없이 내던졌고, 활활 타오르는 불을 본 어미 코끼리는 잔뜩 겁을 먹은 채 어린 새끼를 데리고 황급히 몸을 피하는데 바빴습니다.

겁에 질려 도망가는 코끼리 모자를 본 주민들은 놓칠세라 이들 모자 뒤를 뒤쫓으며 무차별적인 공격을 가했습니다.

어미 코끼리는 행여 어린 새끼가 사람들이 던진 화염병에 맞을까봐 자신이 대신 사람들의 표적이 되어 화염병을 맞았죠.

Caters News Agency

또 다른 사진에서는 사람들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위험한 기찻길을 건너는 코끼리 가족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그렇다면 이곳 마을 주민들은 도대체 왜 코끼리를 못 잡아 먹어서 안달이 나 있는 것일까요.

주민들이 코끼리에게 위협을 가한 것은 코끼리가 농작물을 해치고 주택에 피해를 입히기 때문이라는데요.

특히나 이곳 지역은 삼림 벌채가 진행되고 있는데 코끼리들이 개발 대상 구역인 숲에서 떠나지 않자 이와 같은 일을 벌였다는 이야기도 나돌고 있습니다.

Caters News Agency

당시 현장 사진을 찍은 사진작가 바이플랩 하즈라(Biplab Hazra)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사진을 통해 이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고 합니다.

그가 찍은 사진들이 공개되자 전 세계 동물 보호가들은 분노했는데요.

사람에 의해 살 곳을 잃어 어쩔 수 없이 마을로 내려온 녀석들을 화염병으로 내쫓는 건 지나쳤다는 비난 여론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새끼가 행여 뜨거운 화염병에 맞을까봐 자신이 대신 표적이 돼 화염병을 맞은 어미 코끼리. 어쩌면 이 시대 자연을 대하는 인간의 자화상은 아닐런지 되돌아보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