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 덕질 하느라 다른 녀석들 소홀했던(?) 아빠 강형욱이 미안해서 올린 사진

반려동물 행동지도사 강형욱이 요즘 인스타그램에 반려견 레오 사진을 올리느라 근황을 전하지 못했던 바로, 첼시, 다올이의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8일 강형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바로와 첼시, 다올이의 근황이 담긴 사진을 차례로 올렸는데요. 녀석들은 건강히 잘 지내고 있답니다.

강형욱은 “보니깐 요즘 레오만 사진 올렸더라구요~”라며 “바로는 항상 잘 지내고 있답니다!”라고 레오 덕질 사진만 올렸음을 간접적으로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올이나 첼시는 바로랑 잘 안 놀아주는데, 레오가 같이 잘 놀아줘서 아마 요즘 꽤 즐거울 겁니다”고 레오의 세심한 배려를 언급했죠.

instagram ‘hunter.kang’

그는 또 “바쁘다는 이유로 산책만 시켜줘서 미안할 때가 있습니다”며 “건강한 사회성은 좋은 반려견들과 질서있는 보호자를 꾸준한 만나는 기회에서 비롯됩니다”고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다른 반려견들과 함께 교류하고 스킨십을 하는 것이 반려견 사교성에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강조한 것인데요.

강형욱은 한쪽 구석에서 드러누워 자고 있는 첼시 사진도 올렸습니다. 그는 “첼시가 엄청 편할 때 이렇게 자요~ㅎㅎㅎ”라고 전했는데요.

instagram ‘hunter.kang’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첼시 사진 많이 올려주세용”, “숨은 첼시찾기”, “바로 밖에 안보여서 ? 하고 있었는데 쪼오오오기 첼시…!!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바로, 첼시 사진 이외에도 강형욱은 다올이 사진을 올렸습니다. 다올이는 식탁 밑에 엎드려서 자신을 찍고 있는 아빠 강형욱을 빤히 바라보고 있었는데요.

강형욱은 “다올이가 좋아하는 장소예요. 다올이는 똑똑해서 저기 밑에 있으면 주운이가 음식을 하나씩 준다는 걸 알아요”라며 “사실 준다기 보다는 흘리는 거죠~”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래서 우리가 식사할 때면 애들은 다 켄넬에 들어가는데 그래도 다올이는 저기를 참 좋아해요”라고 덧붙여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습니다.

instagram ‘hunter.kang’

끝으로 강형욱은 8년 만에 재회한 레오 사진도 올렸는데요. 역시 레오바라기입니다.

그는 “애는 징글징글하게 계속 따라다녀요..ㅎㅎㅎ”라고 내심 좋음을 털어놨습니다.

바로와 첼시, 다올이에 이어 레오까지 반려동물 행동지도사이기 이전에 반려인으로서 남다른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강형욱. 앞으로 그가 보여줄 행보를 응원합니다.

instagram ‘hunter.k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