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 논란’ 부산 구포개시장, 60년 만에 드디어 문 닫는다

지난 60년간 ‘동물학대의 온상지’이자 지역상권 활성화에 걸림돌이 되었던 부산 구포개시장이 문을 닫는다는 소식입니다.

부산 북구청과 구포가축시장 상인회는 지난 30일 올해 초복 이전까지 폐업하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는데요.

잠정협약서에 따르면 북구청과 구포가축시장 상인회는 7월 1일부터 살아있는 개, 닭, 오리 등 가축 전시와 도축을 중단하고 11일부터 폐업에 들어가게 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Delta Daily News

지난해 10월 부산시가 도시계획정비사업으로 부지를 수용하고 상인들에게 폐업 보상을 해주기로 한 뒤 7개월 만에 합의돼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북구는 폐업에 따른 생활안정자금으로 7월부터 상가 준공시까지 점포당 월 313만원씩 지원하고 주차장 내 조성되는 상가 계약 우선권을 지원하게 된다고 하네요.

또 향후 개시장 상인들이 상가에서 업종 전환을 하고 영업할 것을 대비해 지난해 2월 북구청이 발의한 ‘구포가축시장 환경정비 및 폐업 상인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사업안정자금 명목으로 월 30만원을 지원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irror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동물권행동 카라 등 국내 동물단체는 북구청과 구포가축시장 상인회의 이와 같은 움직임에 대해 적극 환영의 뜻을 드러냈습니다.

김애라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대표는 “동물학대, 개도살, 개고기의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 구포가축시장의 완전 폐업은 전국 첫 사례”라며 “개식용 완전 종식을 위한 큰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동물권행동 카라 측도 부산 구포개시장 폐업 합의에 대해 환영한다며 구포개시장 완전 폐쇄를 기점으로 개식용 종식이라는 목표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