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터서 놀던 8살 초등생 얼굴 물어뜯은 ‘말라뮤트 사고’ 견주가 한 말

경기도 수원의 한 놀이터에서 숨바꼭질을 하려는 8살 초등생이 대형견에게 머리와 얼굴 등을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수원중부경찰서는 지난달 31일 반려견 관리를 소홀히 해 사람을 다치게 한 혐의(과실치상)로 대형견 주인 이모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했다고 밝혔는데요.

경찰에 따르면 이씨가 키우던 대형견 말라뮤트는 지난달 25일 오후 7시 35분쯤 수원시 장안구 한 놀이터에서 놀고 있던 초등학생 A군에게 달려들었습다.

사건 발생 직후 A군의 아빠와 말라뮤트 견주가 급히 달려왔지만 A군의 얼굴과 머리 곳곳이 이미 말라뮤트에게 물어뜯긴 뒤였습니다.

SBS ‘8뉴스’

이 사고로 A군은 얼굴과 머리 곳곳이 3cm 정도 찢어져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는데요.

피해 초등학생 A군 엄마는 “(아이가) 엄마, 친구들하고 숨바꼭질을 하고 있었어. 뛰는데 개가 달려와서 도망을 갔어(라고 말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형견 말라뮤트에게 아이가) 물려서 얼굴 네 곳이 찢어지고 귀밑 찢어지고 머리 2cm 찢어지고”라고 주장했는데요.

사고 당시 대형견 말라뮤튜의 목줄은 풀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 견주는 실수로 목줄이 풀린 거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SBS ‘8뉴스’

말라뮤트 견주는 S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얘네들은(말라뮤트는) 맹견이 아니기 때문에 원래 입마개 하면 좋지만 안 해도 상관없는 종이거든요”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사고 난 건 저희 부주의로 난 거니까 그건 무조건 책임진다 이거예요”라고 말했는데요.

말라뮤트 견주의 해명과 관련 너무 무책임하다는 비난 여론으로 들끓었습니다.

실제 한 누리꾼은 “대형견이나 미니견들 아파트 단지나 공원에 목줄 좀 하고 다녀라”라며 “‘우리 천사개는 안 물어요’ 웃기고 있다. 개주인들 니들이 개랑 소통하냐 어이없어서”라고 지적했습니다.

SBS ‘8뉴스’

또 견주와 같은 아파트 주민으로 추정되는 다른 누리꾼은 “저렇게 애를 물어 놓고 견주는 다음날 입마개 없이 개 데리고 산책 나왔어요”라며 “경악 그 자체입니다”고 견주의 태도를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견주와 한 아파트 사는 주민이자 저도 아이들 키우는 엄마로서 공포스러워요”라며 “입마개는 둘째고 저렇게 큰 개는 이런 일반 주택가에서는 산책 조차 안 했으면 좋겠어요”라고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은 말라뮤트 견주의 해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또 현행법상 말라뮤트는 입마개 의무 착용 대상이 아닌 것은 과연 옳다고 보시나요. 여러분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SBS ‘8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