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색 테이프로 입 꽁꽁 묶여진 채 방치돼 있던 강아지의 ‘처절한 몸부림’

노란색 테이프로 입이 꽁꽁 묶여진 채 방치돼 있던 강아지가 있었습니다.

강아지는 살아남기 위해 필사적으로 목줄을 끊어내기 위해 몸부림을 쳤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도대체 누가 말하지 못하는 강아지를 이토록 잔인하게 학대하고 간 것일까요? 강아지는 사람의 손길이 닿자 온몸을 벌벌 떨었습니다.

대만 매체 이투데이와 중국 텅쉰망(腾讯网) 등은 지난 27일(현지 시간) 대만 난터우현의 한 마을에서 발생한 강아지 학대 사건에 대해 집중적으로 보도했는데요.

腾讯网

강아지가 발견될 당시 노란색 테이프로 입이 꽁꽁 묶여져 있었던 강아지는 입 부근이 마치 풍선처럼 크게 부풀어 올라 있었다고 합니다.

사건은 며칠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평소 마당에 묶여져 있던 강아지가 하루는 스스로 줄을 벗어던지고 주인 몰래 집을 빠져나갔는데요.

주인은 강아지가 집에 다시 돌아올 때 노란색 테이프로 입에 꽉 감겨진 채로 올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합니다.

다행히도 똑똑했던 강아지는 집으로 돌아와 도움을 청했고 주인은 곧바로 동물보호단체에 연락하고 입에 묶여져 있던 노란색 테이프를 제거해줬습니다.

腾讯网

만약 강아지가 살기 위해 몸부림을 치지 않았더라면 밥도, 물도 마시지 못하고 고통 속에서 그렇게 천천히 죽었을지도 모릅니다.

강아지는 학대에 대한 트라우마 때문인지 처음보는 사람을 몹시 두려워하고 있다고 합니다. 다행스러운건 안정을 되찾고 회복 중이라는 건데요.

동물보호단체는 강아지 입에 노란색 테이프로 꽁꽁 묶은 범인을 찾기 위해 마을 주변을 조사하고 있다고 합니다.

부디 범인이 잡혀 엄벌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腾讯网

단체 관계자는 “강아지가 테이프로 입이 감겨져 있어 물을 마시는 것조차 불가능했었습니다”며 “조금만 늦었어도 아마 녀석은 위태로웠을 겁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람을 보고 겁에 질리며 벌벌 떠는 강아지를 보며 마음이 무척 아팠습니다”며 “제발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말하지 못한 동물들에게 상처를 주지 마세요”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대만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의도적으로 동물을 학대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구형에 처해진다고 합니다.

또 20만 대만달러(한화 약 755만원)에서 최대 200만 대만달러(한화 약 7,546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