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게 잘못 할퀴면 자칫 ‘발기’ 안될 수 있다”

집에서 고양이를 키우시는 집사 가운데 남자 분들은 특히 꼼꼼하게 읽어보셔야 할 듯 싶습니다.

고양이에게 할퀴었던 한 벨기에 출신의 한 20대 남성이 어느 날부터 발기가 되지 않은 일이 실제로 벌어진 것입니다.

신체에 무슨 일이 일어났길래 건장한 20대 남성이 고양이에게 할큄을 당한 뒤 발기가 되지 않은 것일까요?

영국 일간 더선은 2년 전인 지난 2017년 고양이에게 할퀸 뒤로 발기가 되지 않아 병원을 찾아갔던 20대 남성의 사연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요.

USA Today

사연은 이렇습니다. 벨기에 출신으로 당시 23살이던 남성은 평소와 달리 고환에 통증을 느꼈습니다.

친데 덮친 격으로 발기까지 되지 않아 급히 병원을 찾아갔다고 합니다.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어 혼란스러웠던 남성은 혹시나 싶은 마음에 자신이 며칠 전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로부터 할퀴었다는 사실을 의사에게 말했습니다.

의사는 남성의 말을 듣고 그가 ‘고양이 할큄병(Cat Scratch Disease, CSD)’이라고 진단을 내렸고, 항생제를 투여했죠.

Pixabay

‘고양이 할큄병’이 도대체 무엇이길래 건장한 20대 청년이 평소와 달리 발기가 되지 않았던 것일까요.

‘묘소병(猫搔病)’이라고도 불리는 ‘고양이 할큄병’은 고양이가 벼룩에게 물려 감염되는 ‘바르토넬라 헬셀라에’라는 박테리아 때문에 발생한다고 합니다.

‘바르토넬라 헬셀라에’ 박테리아에 감염된 고양이가 사람을 할퀴거나 상처난 피부를 핥게 되면 사람에게로 박테리아가 전염이 되는데요.

문제는 이 박테리아가 사람에게는 꽤 치명적이라는 사실입니다.

The Pet Tree House

짧게는 3일에서 길게는 2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이나 두통, 극도의 피로감, 식욕 부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심할 경우에는 뇌와 심장, 안구 등에도 감염돼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고 합니다. 그야말로 무서운 박테리아인데요.

드물지만 입, 눈, 비뇨기 증상 등의 증상도 보인다고 합니다.

발기부전 증상을 보인 20대 벨기에 출신의 남성 경우가 바로 그 드문 경우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ASPCA Pet Insurance

일반적으로 ‘고양이 할큄병’은 큰 치료없이 회복이 되며 노약자의 경우 항생제를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평소 면역 질환을 앓고 계시거나 노약자의 경우 조심할 필요가 있는데요. 고양이가 할퀴더라도 상처가 잘 나지 않도록 평소 발톱을 관리해주는게 가장 좋습니다.

또 상처를 흐르는 물에 비누로 곧바로 씻고 소독해주면 박테리아균에 감염돼 ‘고양이 할퀼병’을 앓는 경우를 줄일 수 있죠.

한편 발기부전 증상을 겪은 20대 남성은 다행히도 항생제를 투여받고 원래 상태로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