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도 없이 ‘사자 머리’ 쓰다듬던 남자에게 벌어진 충격적인 일 (영상)

아무런 장비도 갖춰져 있지 않은데 사자의 머리를 쓰다듬어보라면 여러분은 자신있게 하실 수 있으신가요?

저 같은 경우는 온몸이 벌벌 떨려서 한발짝도 꿈쩍하지 못할 것 같은데요. 여기 겁도 없이 사자 머리를 쓰다듬은 남성이 있습니다.

남성은 마치 고양이를 쓰다듬는다는 듯이 사자 머리를 쓰다듬었는데요. 그 이후 남성에게는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요.

Pieter Nortjé

결혼 10주년을 맞아 사랑하는 아내와 함께 남아프리카로 여행을 떠난 남성이 있습니다. 올해 55세 피테르 노르체(Pieter Nortje)라는 이름을 가진 남성인데요.

그는 아내와 단둘이 남아프리카 야생동물을 볼 수 있는 여행을 하던 도중 우연히 사자를 만나게 됐습니다.

담장 넘어로 사자가 가까이 다가오자 그는 겁도 없이 손을 쑥 내밀어 사자의 머리를 쓰다듬어줬는데요.

Pieter Nortjé

사자 머리를 쓰다듬어주고 있는 피테르 노르체 앞에 암사자 한마리가 나타났고 그는 아무렇지 않다는 듯이 머리를 쓰다듬어주려고 했죠.

그때 사고가 발생하고 맙니다. 암사자는 그대로 피테르 노르체의 팔을 물어 끌고 가기 시작하는 것이 아니겠어요.

사자를 쓰다듬고 있는 남편 모습을 영상으로 찍고 있던 아내는 당황해 큰 소리를 질렀고 그는 자신의 팔을 물은 암사자로부터 팔을 떼어내기 위해 안간힘을 썼습니다.

Pieter Nortjé

다행히도 큰 사고로는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아내는 순간 놀란 심경을 붙잡아야만 했고 그는 큰 부상을 입고 말았습니다. 암사자의 이빨이 뼈에 닿은 것입니다.

서둘러 그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는데요. 주요 해외 외신 등에 따르면 암사자에게 팔을 물린 그는 패혈성 쇼크를 앓고 있다고 합니다.

Pieter Nortjé

한마디로 충격적입니다. 당시 사고 영상을 접한 수많은 누리꾼은 안타까움을 드러냈지만 일부 누리꾼은 그의 행동에 비난하기도 했는데요.

여러분은 사자 머리를 쓰다듬어주려다가 팔을 물린 남성의 행동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이번 사고가 시사해주는 것은 사자와 같은 맹수들은 조심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youtube ‘애니멀플래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