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이 8살 초등생 얼굴 물어뜯은 ‘말라뮤트 사고’에 날린 일침

반려동물 행동지도사 강형욱이 목줄이 풀려 8살 초등학생 얼굴을 물어뜯은 대형견 알래스칸 말라뮤트 사고와 관련 견주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강형욱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말라뮤트 사고 관련 보도를 캡처한 이미지와함께 장문의 비판 글을 올렸는데요.

그는 “저 말라뮤트는 어린이를 비슷한 크기의 개 또는 작은 짐승으로 생각하고 사냥하듯 달려들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며 “이전부터 이런 징후들은 분명히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분명 그의 보호자도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말라뮤트가 사냥하듯 달려들었다면 그리고 그대로 공격했다면 사냥을 하고 싶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SBS ‘8뉴스’

강형욱은 또 “만약 그 보호자가 자신의 반려견의 이런 성향을 모르고 있었다면 둔감한 것이고 앞으로 그 개를 키워서는 안 됩니다”고도 말했습니다.

이어 “내 개가 누군가를 물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입마개를 하지 않고 교육도 하지 않는다면 그 사람에게서 개를 뺏어와야 합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형욱은 “사람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습관이 있기 때문”이라며 “내 개가 누구를 물어서는 안 됩니다. 어린아이가 많이 놀랐을 텐데 부디 빨리 회복하기를 바랍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반려견 관리를 소홀히 해 사람을 다치게 한 혐의(과실치상)로 견주 이모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했다고 밝혔는데요.

instagram ‘hunter.kang’

경찰에 따르면 이씨가 키우던 말라뮤트는 지난달 25일 오후 7시 35분쯤 수원시 장안구의 한 놀이터에서 놀고 있던 초등학생 A군을 물었습니다.

이 사고로 A군은 얼굴과 머리 등이 3cm 정도 찢어져 병원 치료를 받았는데요. 견주 이씨는 “정자에 앉아 쉬던 중 개 목줄이 갑자기 풀려 사고가 났습니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견주 이씨는 S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말라뮤트는 맹견이 아니기 때문에 원래 입마개를 하면 좋지만 안 해도 상관없는 종”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고가 난 건 제 부주의이기 때문에 무조건 책임지겠습니다”고 밝혔는데요. 무엇보다도 다친 아이가 하루라도 빨리 회복하길 바랍니다.

SBS ‘8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