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앞바다에서 상어 중에 가장 빠르고 힘 센 ‘식인 상어’가 발견됐다”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강릉 앞바다에서 상어 중에 가장 빠르고 힘 센 대형 식인 상어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민영 통신사 뉴스1은 지난 10일 오전 5시쯤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항 동방 2마일(약 3.2km) 해상에서 청상아리를 혼획했다고 보도했는데요.

이날 보도에 따르면 정치망 그물에 걸린 청상아리의 몸길이는 2m가 조금 넘고 무게가 80kg 가량이었다고 합니다. 충격적입니다.

청상아리는 바다의 최강 포식자이자 지구에서 가장 빠른 상어로 불리는데요.

자료 사진 / The Guardian

별명이 ‘바다의 치타’라고 합니다. 그만큼 상어 중에서도 가장 몸놀림이 빨라 붙여졌습니다.

먹이를 발견하면 물속에서도 시속 70~80마일(112~128km) 정도의 번개같은 속도로 달려든다고 합니다. 또 화났을 때 공격을 주저하지 않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상어는 자기보다 큰 물체는 섣불리 공격하지 않기에 주변 도구를 이용해 큰 동물인 것처럼 보이게 하는 방법이 좋습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바다에서 상어를 마주쳤다면 움직임을 최소화하고 최대한 자극을 주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고 밝혔는데요.

자료 사진 / All That’s Interesting

본격 휴가철을 앞두고 강릉 앞바다에서 상어가 발견됐다는 소식에 강원도 해수욕 여행을 계획했던 이들은 불안감을 내비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한편 강원도 앞바다에서 상어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해 5월 강원도 삼척 앞바다에서 죽은 백상아리가 그물에 걸려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올여름 바다로 해수욕을 계획하고 계신다면 지정된 장소에서만 물놀이를 하고 그 외의 지역으로 벗어나는 위험한 행동은 삼가하는 것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