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식 들고 약 올리는 주인에게 낑낑거리며 조르는 ‘귀요미’ 아기 수달 (영상)

간식을 들고 약 올리는 주인에게 간절한 눈빛을 쏘아붙이며 달라고 애원하는 아기 수달이 있습니다.

수달을 키우고 있는 한 누리꾼은 지난해 자신이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간식 달라고 애타게 조르는 아기 수달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한 적이 있는데요.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한눈에 봐다 귀엽고 깜찍한 아기 수달이 커다란 눈망을을 말똥말똥 뜬 채로 주인을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instagram ‘qoo_ruru’

주인을 바라보고 있는 것 같지만 사실은 주인의 손에 있던 간식을 빤히 바라보고 있었는데요. 네, 그렇습니다. 여러분이 생각하시는게 맞습니다.

간식 좀 달라고 주인의 손을 바라보고 있었던 것이죠. 간식이 너무도 먹고 싶었던 아기 수달은 빨리 달라는 듯 낑낑거리며 애원했습니다.

하지만 주인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아기 수달은 마음대로 되지 않자 식탁 위에 고사리 같은 손을 올려놓고 간절한 눈빛으로 주인을 바라봤는데요.

결국 통한 것일까요. 약 올리려다가 마음이 약해진 주인은 이내 아기 수달에게 손에 들고 있던 간식을 건넸고 아기 수달은 냉큼 받아 맛있게 먹기 시작했습니다.

instagram ‘qoo_ruru’

간식이 사라지기 무섭게 다시 주인에게 간식을 또 달라고 조르는 아기 수달.

주인이 직접 간식을 입에 넣어주자 아기 수달은 쩝쩝 맛있게 간식을 먹었는데요. 그것도 빛의 속도로 먹어치워 주인에게 간식을 또 받는 등 폭풍 먹방을 선보였죠.

자 그렇다면 간식 들고 약을 올리는 주인에게 낑낑거리며 간식을 애원하는 ‘귀요미’ 아기 수달의 영상을 직접 확인해보실까요.

instagram ‘qoo_ruru’